여름철에 회를 주의해야 하는 이유. 비브리오 패혈증 medical

AV-8B 해리魚는 많은 사람들이 좋아하는 날것인데요 

여름이 되면 많은 분들이 바닷가를 찾아 회를 즐기게 되는데 
한가지 주의해야 하는 질환이 있습니다 ... 바로 비브리오 패혈증이죠 

패혈증은 영어로 sepsis
세균이 혈액에 존재하는 균혈증(bacteremia)과 세균에 의한 전신반응(SIRS)이 함께 있는 경우를 의미합니다 

즉 세균이 몸에 들어와서 증식을 하고 열 또는 저체온증, 빈맥, 호흡수 증가, 백혈구 증가 등의 전신반응을 유발한 상태로
적절한 의학적 처치가 이루어지지 않으면 대부분 사망하게 됩니다 ... 물론 치료를 해도 사망하는 경우가 흔하죠 
비브리오균은 수많은 아형들이 있는데 그중 vibrio cholerae, vibrio parahemolyticus, vibrio vulnificus 등이 대표적입니다
비브리오 패혈증은 이 중에서 vibrio vulnificus에 의해 유발되는 경우를 말합니다 (앞의 두 균주는 주로 위장염을 일으킵니다)
얼마전 제주권 뉴스를 떠들석하게 했던 성산읍 소재 식당의 집단 식중독 역시 비브리오 균에 의한 것이었는데
아마 vibrio cholera 또는 parahemolyticus가 원인일 것으로 생각됩니다
이 사건은 식중독 자체 보다 사건 당시 제주시 보건 공무원들이 보고를 받고도 골프를 쳐서 문제가 되었습니다 

요 아래부터 비브리오 균이라고 언급하는건 vibrio vulnificus를 의미합니다
비브리오 균은 온도와 밀접한 연관성을 가지는 균으로 18도 이상이 되면 증식을 하게 되며
바닷물의 온도가 상승하는 여름철에 얕은 바다로 올라와 바닷물과 어패류에 증식하게 됩니다
제주도는 평균 해수 온도가 낮아 비브리오 균의 검출 시기가 다소 빠른 면이며
6월 들어서 육지에서도 비브리오균이 갯벌에서 검출 되었다는 기사가 올라왔습니다 
그래서 실제 비브리오 패혈증 환자 발생 역시 5월 부터 12월 ... 특히 7월에서 10월에 집중됩니다

비브리오 균이 체내에 들어오는 방법은 크게 두가지 입니다
피부에 상처가 난 상태에서 물놀이를 통해 감염되는 경우
비브리오 균이 있는 해산물을 섭취해서 감염되기도 합니다 

비브리오 균이 우리 몸에 들어오면 면역력에 의해 균을 제거하게 되는데
면역력이 저하된 환자에서는 균이 제거되지 못하고 증식을 하고 패혈증에 이루게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간경화, 만성 알코올 중독 등의 만성 간질환자, 혈색소증(hemochromatosis), 스테로이드 등의 면역억제제, 항암제를 투여 받은 경우
당뇨, 만성 신부전, 혈액 질환 등을 가지고 있는 환자에서 주로 발생하여 건강한 성인에서의 비브리오 패혈증 발병은 거의 없습니다

비브리오 균에 감염되면 대개 1~2일의 잠복기를 거쳐 세가지 타입으로 발병합니다 

첫번째는 위장염을 일으키는 경우

두번째는 봉와직염과 비슷한 연부조직 감염

새번째는 패혈증 

첫번째, 세번째는 주로 해산물 섭취를 통해 생기고
두번쨰는 주로 상처 감염을 통해 생기는데 잠복기를 12시간 정도로 짧은 편으로 기저 질환이 없는 경우 외과적 처치와 항생제로 대부분 치료 됩니다

패혈증의 경우

구토, 복통, 설사 등의 소화기계 증상과 무력감, 고열, 오한 등의 전신 증상을 비롯해
1/3에서 저혈압이 발생하며 3/4에서 특징적인 피부 병변이 발생하게 됩니다
비브리오 패혈증에서 특징적으로 나타나는 피부 병변입니다

비브리오 패혈증이 발생하면 가급적 빨리 항생제를 투여하고 피부 병변에 대한 소독 및 제거(debriment)를 하면서 
패혈증에 의한 장기 부전이 발생하면 그에 맞는 처치를 해주어야 합니다 

그럼에도 사망율이 50%에 이르는 무서운 질환이고 치료 하지 않으면 거의 100% 사망하게 됩니다

그래서 무엇보다 중요한게 예방 입니다 

비브리오 균은 염분을 좋아하는 호염성 균이기 때문에 민물에서는 생존하지 못합니다 
어패류는 흐르는 수돗물에 30초 이상 깨끗하게 씻고 횟감용 칼과 도마는 따로 사용하고 사용한 조리기구는 뜨거운 물로 세척해 주며
조리 전후에는 손을 깨끗이 씻고 장갑이나 앞치마의 청결을 유지해야 합니다 

또한 비브리오 균은 -5도 이하, 85이상에서는 죽기 때문에 
냉동시킨 어패류를 해동해 먹거나 어패류를 익혀서 먹으면 예방이 가능합니다 

세줄 요약 

1. 비브리오 패혈증의 계절이 되었습니다

2. 건강한 성인은 걱정할 필요가 없지만 간경화 등 만성질환자 등에서는 발생 가능하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합니다

3. 치료 보다는 예방이 중요하며 수돗물로 잘 씻어 먹고 익혀 먹으면 되겠습니다 


P.S 제 환자들 중에 간경화 환자들이 많은데 6월 부터 10월 까지는 절대 회는 입에도 대지 말라고 신신 당부 하고 있습니다

    간경화 환자들 중에 알코올성 간경화가 많아서 술 먹고 회 한점 먹고 싶은 마음이 굴뚝 같겠지만
    어쩌겠습니까 ... 회 한점에 목숨을 걸순 없죠

    근데 술 한잔에 목숨을 거는건 괜찮은건지 ... 쩝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