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업병 때문에 꼬리가 잡힌 살인범 medical

지난 2008년 2월 16일 광주 남구 지석동에서 길을 건너던 보행자가 뺑소니 차에 치인 사고가 발생합니다
보행자 박모씨는 머리를 크게 다쳐 남편 조모씨에 의해 병원에 이송되지만 끝내 숨집니다.

단순 뺑소니 사고로 마무리 될뻔한 이 사건은 남편이 부인 명의로 된 7억원여의 사망보험금을 모두 받아내려고 시도하면서 의심을 받게 되죠

경찰 수사 결과 부검으로 밝혀낸 死因이 뇌가 아닌 심장마비였고 사망자의 혈액에서 수면제인 졸피뎀 성분까지 검출 됩니다.

남편이 보험금을 노리고 수면제를 먹여 살해한 뒤 교통사고로 위장했을 가능성이 제기되었지만 
死因인 심장마비와 남편과의 인과 관계는 딱히 드러나 보이는 부분이 없었죠 

결정적인 증거는 남편의 차안에 있던 담요에서 나왔는데 담요에서 백색 가루를 발견해 국과수에 성분 의뢰를 했고
이 성분이 염화칼륨(KCl) 임을 밝혀 냅니다.
염화칼륨은 자연계에 흔히 존재하는 물질로 과일이나 채소에 많이 들어 있고 우리 몸에도 필요한 물질입니다.
나트륨, 칼륨은 우리 몸에서 가장 중요한 두 전해질로 모든 세포의 action potential에 관여합니다.
심장 같은 장기 역시 칼륨이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만약 혈중 칼륨 수치가 증가하는 고칼륨혈증이 오면 심장에 문제가 생기는데
8.0mEq/L 이상으로 상승하면 VF, asystole 등을 통해 심장마비를 일으킬 수 있습니다
그래서 사형을 시킬 때 염화칼륨을 사용하는 경우가 흔합니다
먼저 thiopental 같은 약제로 사형수를 재우고 Pancuronium 으로 호흡근을 마비시킨 후 염화칼륨으로 심정지를 시켜 죽입니다
염화칼륨은 이렇게 보면 아주 맹독성 물질 같지만 의료 분야에서 널리 쓰이는 약물입니다.
칼륨은 많으면 문제지만 적어도 문제인 전해질이라 저칼륨혈증 환자에서 칼륨을 보충하기 위해 자주 사용합니다.

짤방을 보면 '반드시 희석하여 사용' 이라는 문구가 보입니다.

염화칼륨을 환자에게 투여할 때는 반드시 ! 

희석시켜 투여할 경우 중심 정맥은 60mEq/L, 말초 정맥은 40mEq/L 이하의 농도를 유지하고 
시간당 10mEq 이하로 주사해야 합니다 

즉 팔에 주사할 경우 1L 생리식염수에 저 짤방의 앰플을 하나까지만 섞어야 하고 4시간 이상에 걸쳐 투여해야 합니다.

경찰은 이를 바탕으로 수사를 확대했고 남편이 간호사인 이모씨와 내연관계에 있었으며
이모씨가 일하는 병원에서 염화칼륨 일부가 사라진 사실도 확인 합니다.

사건의 전말은 

사업 실패로 빚 독촉을 받던 남편이 내연녀와 짜고 아내를 살해 후 보험금을 타기로 공모하게 됩니다.

남편이 술에 수면제를 타서 아내에게 먹인 후 차량에 태웠고 아내가 잠들자 내연녀가 염화칼륨을 혈관에 주사에서 살해합니다.
그리고 죽은 아내를 도로에 머리를 부딪혀서 뺑소니 사고로 위장하려고 했던 것이죠 

Hun이 추측하기로 만약 내연녀가 간호사가 아니었다면 사건은 미궁에 빠졌을지도 모릅니다
병원에 가보신 분들은 알겠지만 약물을 주사기에 넣은 간호사, 의사들이 습관적으로 하는 행동이 있습니다.
바로 주사기에 공기가 들어가지 않게 하기 위해 주사기를 위로 향한 후 약물을 뿌리는 것이죠 (영어로 squirting ... 찍 싼다는 의미입니다)

간호사인 범인은 앰플에서 염화칼륨을 뽑아 주사기에 넣은 후 분명히 squirting을 했을 겁니다
한 앰플을 한꺼번에 넣기 위해 아마도 20cc 주사기를 준비했을테고 그만큼 주사바늘도 커지니 찍 날아간 염화칼륨의 양도 많았겠죠

평소에 환자를 (살리기) 위해 공기를 제거하려고 했던 squirting이 
내연남의 부인을 (죽이기) 위한 과정에서도 시행되었고 결국 꼬리가 잡히는 계기가 되버렸을 겁니다.

물론 사체를 자세히 보고 주사바늘을 찾았을 수도 있겠습니다만 
경구용 수면제인 졸피뎀만 혈액검사에서 검출된 탓에 딱히 주사로 독극물을 주사했을 거란 생각을 못하고 넘어갔을 수도 있겠죠

염화칼륨을 주사해서 사망한 사체의 경우 사망 직후에 부검을 하지 않으면 
염화칼륨의 체내 재배치가 일어나서 딱히 고칼륨혈증의 흔적을 찾을 수가 없고 

위 사건처럼 뺑소니 사고로 생각하고 병원에 이송한 경우 심폐소생술과 기타 약물 처치를 했을 테니 
혈중 칼륨 농도의 상승은 일반적인 DOA 환자에서도 흔히 상승할 수 있어서 별 의심을 사지 않았을 겁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