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을 소독약으로 쓸수 있을까 ? medical

영화 우주전쟁에 나오는 외계인입니다. 

부검을 해보지 않아 정확히는 알수 없지만 死因은 아마 패혈성 쇼크가 아닐까 추측해 봅니다.
영화에서는 외계인들이 지구에 있는 세균 때문에 사망했다고 친절하게 알려주죠 

누구든 작은 세균을 건드리면 ㅈ되는 거에요 

해마다 많은 사람들이 세균성 감염으로 목숨을 잃기 때문에 세균을 해로운 존재로만 인식하는 경우가 흔하지만 

사실 세균은 자연계에서 마지막 단계의 포식자로 사체들을 분해새서 흙으로 돌려보내는 청소부 역할을 할뿐만 아니라 
인간의 몸속에서 면역 작용과 소화 작용 등에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기도 합니다. 

만약 독성이 강한 세균이 침입 하거나 무균 상태를 유지해야 하는 혈액, 복강 등의 공간에 세균이 침입하면 위험에 빠지게 되는데
세균 감염 후 적절한 조치가 취해지지 않으면 균혈증, 패혈증을 거쳐 패혈성 쇼크, MOF 등으로 사망할 수 있습니다.
세균과의 전쟁에서 인간이 쓸만한 무기를 가지게 된 계기가 바로 항생제의 발명입니다.
발명이라고 할수도 있고 발견이라고 할 수도 있죠. 이미 곰팡이가 사용하던걸 인간이 아이디어를 빌려서 탄생했으니까요.
페니실린이 도입된 후 세균과의 전쟁은 인간의 승리로 귀결되는듯 했으나 
세균 역시 앉아서 당하지 않고 여러 내성 균주를 만들어 내어 전투는 승자를 정할 수 없이 치열하게 전개되는 중입니다
만약 상처가 난 경우라면 소독을 해야 하는 경우가 생깁니다.
항생제가 세균만 골라서 제거하는 것에 가까운 반면 
소독은 세균 뿐만 아니라 주변의 정상 세포, 조직까지 손상을 줄 수 있습니다.

그래서 세균 감염 가능성이 크지 않은 clean wound는 소독을 하지 않거나 간단히 하는 경우가 있지만
상처가 크고 심하게 오염된 경우라면 소독을 철저하게 시행하는게 필요합니다.
소독 약제에는 베타딘, 과산화수소, 알코올 등이 흔히 사용되는데 
알코올은 spore를 제외한 세균, 진균, 바이러스 등의 소독에 효과적입니다. 
약국에서 파는 소독용 에탄올 입니다
100ml 중 83ml의 에탄올이 포함되어 있는 83% 농도의 에탄올입니다 

왜 100% 에탄올을 사용하지 않고 83% 에탄올을 사용할까요 
순금이 너무 비싸서 18K, 14K 등을 사용하는 것처럼 비용 절감을 위해서 일까요 

아닙니다 

실은 알코올은 100% 일때 살균력이 더 떨어집니다 
개구리를 끓는 물에 넣으면 바로 도망치지만 찬물에 넣은 후 서서히 온도를 높히면 사우나를 즐기다가 골로 가는 것처럼
100% 알코올에 세균을 넣으면 바로 도망치지만 알코올 농도를 서서히 올리면 세균이 술에 취해서 개가 되는 것은 

아 ... 아닙니다
세균은 그람 양성, 음성 할 것 없이 두꺼운 세포벽, 세포막으로 보호를 받고 있는데 
세균을 죽이기 위해서는 세포막 안쪽의 세포질과 핵 등을 파괴해야 합니다
마치 중장갑의 전차 밖에서 고폭탄을 터트려 봤자 외부 구조물, 센서 등이 망가지는 정도에 그치는 반면
HEAT, APFSDS 등을 쏴서 작은 구멍이라도 뚫리면 전차에 치명적인 것과 비슷한 원리죠 

알코올은 단백질을 응고시켜 손상을 주는데 어느 정도의 물을 포함하고 있어야 세포막을 통과해서 내부로 들어갈 수 있습니다.
100% 알코올은 세포막을 통과하지 못하고 세포막을 응고 시켜 버려 세포막을 방어막 비슷하게 만들어 버리게 됩니다
스테이크를 요리할 때 처음 부터 강한 불을 가하면 표면이 타면서 열이 내부로 전달되는 걸 막아버리는 것과 비슷한 거죠 
세균 중 상당수는 주변 환경이 척박해지면 bacilli에서 cocci 형태로 변환 되서 저항력을 늘리기도 하고 spore를 형성하기도 합니다.
위에서 보여준 표에 의하면 알코올을 포함한 대부분의 소독제는 spore에 대해서는 살균능이 없습니다.

그래서 실제 임상에서 소독용 알코올은 60~80% 정도의 농도로 사용하게 됩니다.

그렇다면 술을 소독약으로 사용하는건 어떨까요 ?
람보는 소련군의 7.62mm 탄에 관통상을 입고 술과 화약을 이용해 셀프 소독을 하게 됩니다

람보까지 가지 않아도 우리는 흔히 주변에서 찰과상 등의 상처를 입었을 때 급한대로 술(주로 소주)을 부어서 소독을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국내에서 판매되는 소주는 대략 15도에서 20도 정도의 알코올 농도를 보입니다.
너무 약해서 그런지 아니면 불순물이 있어서 그런지 맥주를 소독용으로 사용하는 경우는 거의 못본듯 합니다만 
표와 그림을 보면 포도상구균에 대한 살균능 실험에서 
일반적인 건조 상태(피부 등)에서 40% 이하의 알코올은 소독 효과가 거의 없음을 알수 있습니다. 
90%를 넘는 알코올 역시 소독 효과가 거의 없음을 확인할 수 있죠 

만약 상처 부위에 소주 같은 술을 붓는다면 
술은 훌륭한 영양 공급원이죠 

오히려 감염을 조장할 수도 있다는 얘기가 됩니다

상처가 났을 때 기본적인 원칙은 

충분한 세척과 지혈입니다 

병원이라면 생리식염수로 세척하는게 가장 좋지만 
집에서 다친 경우라면 수돗물에 충분하게 세척을 해서 이물질, 세균 등을 씻겨내려가게 하는게 필요합니다 

그리고 출혈이 있다면 지혈을 시행하고 

멸균 거즈로 상처부위를 감싸서 병원으로 내원 하는게 가장 적절한 방법입니다 

앞서 언급 했듯이 

clean wound의 경우에는 소독 없이도 저절로 상처가 낫는 경우가 흔합니다.

우리 몸은 여러 면역 체계로 이루어진 잘 만들어진 작품이라
독한 소독약을 때려 붓지 않아도 왠만해서는 세균과 싸워서 이길 수 있게 되어 있으니까요 


세줄 요약 

1. 상처가 낫을 때 중요한건 세척과 지혈

2. 100% 알코올은 오히려 소독약으로 적절하지 않음 

3. 40도 이하의 술 역시 소독약으로는 부적절

덧글

댓글 입력 영역